본문으로 바로가기

<B>


날씨가 더워져서인지 시원한 콜라와 함께 먹을 수 있는 피자·파스타 같은 음식이 자주 땡기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냉장고를 부탁해에 잠시 출연한적 있었던 한상훈 셰프의 심빠띠아(SIMPATIA)에 다녀왔습니다.


심빠띠아(simpatia)는 스페인어로 '매력, 호감'을 뜻한다고 합니다.


남부터미널 근방 괜찮은 가게들은 보통 예술의 전당 근처에 포진해있는데 '심빠띠아'는 남부터미널과 교대역 사이에 있습니다.


사실 남부터미널 근처 호텔·모텔촌 주변이라 위치선정이 조금 의아하긴 합니다만 가게 외부 전경이나 내부 공간은 깔끔하고 좋았습니다.


외부 테라스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사람들도 있었는데 날씨가 좋을 때는 테라스에서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희가 5시 30분 쯤 도착했을 때 사람은 많지 않았는데 예약석이 많더군요.






스테이크와 샐러드도 있지만 저희가 먹은 파스타와 피자의 메뉴 가격만 찍어봤습니다.


파스타는 1.6~2.0만원 사이이고 피자는 1.6~2.3만원 사이로 나쁘지 않은 가격 같습니다.


저희는 해산물 토마토 파스타와 마르게리따를 주문했습니다.




먼저 식전빵이 나왔습니다. 식전빵이 너무 커서 식전빵만 먹어도 배부르겠다 싶어서 다 먹지는 않았지만 화덕에 바로 구워져서 나온건지 정말 맛있었습니다.


왼쪽에 있는 것은 발사믹 소스와 올리브를 다져놓은 것 입니다.


발사믹 소스와 여느 가게에서 제공되는 것이지만 올리브 다져놓은 것을 빵에 발라먹으니 올리브 치아바타 같기도 하고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콜라는 뚱뚱한 캔 하나에 3천원이나 받아서 괘씸하긴 했지만 나름 레몬을 넣어줘서 조금 너그럽게 보기로 했습니다.





피자와 함께 나온 피클, 무, 아스파라거스(?) 입니다. 가게에서 직접 절임을 만드는 것 같았습니다.


향은 좋았지만...조금 더 시원하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먼저 나온 마르게리따 입니다. 보통 이탈리안 화덕 피자들과 비교해보면 치즈가 많은 편입니다.

사실 셰프의 가게라고 하면 뭔가 정통한 레시피로 음식을 만드는 것을 예상했는데 보통 생각했던 이탈리안 피자와는 달라서 의아하긴 했습니다.

그래서 오히려 살짝 미국식 피자를 화덕에 구워낸 것 같은 느낌도 살짝 있었습니다.

치즈가 워낙 많아서 그런지 다 먹지도 않았는데 파스타가 나오기도 전에 배가 좀 불렀습니다.




다음으로 나온 해산물 파스타 입니다. 이미 피자를 먹어서 적당히 배부른 상태였는데 파스타의 양도 꽤나 많습니다.


3명이서 방문한다면 피자·파스타 1개씩 시켜도 괜찮겠지만 2명이서 방문한다면 샐러드·피자 혹은 샐러드·파스타 같은 조합으로 주문하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살짝 매운 맛이 돌고 해산물이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첫느낌은 짬뽕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해산물은 관자, 새우, 오징어, 조개가 적지 않게 들어있어서 꽤 맛있게 먹었습니다.






씸빠띠아는 전체적으로 분위기도 좋고 가격도 나쁘지 않고 맛도 좋은 편 입니다.


다만 분명 맛있게 먹긴 했지만 '심빠띠아'는 피자의 포지셔닝이 살짝 애매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셰프의 가게라고는 하지만 피자는 얼마전에 포스팅했던 분당의 '지오쿠치나'만큼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분당 '지오쿠치나' 리뷰: http://overmyhead.tistory.com/290)


다만 파스타는 관자도 꽤 있었고 해산물을 아낌없이 넣어주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오일 파스타를 먹어봐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부터미널 예술의 전당 근처에는 '요요마의 키친'을 비롯한 많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있지만 남부터미널 근처에는 오피스텔이 많아도 은근히 괜찮은 가게가 없는 편입니다.


심빠띠아는 호텔·모텔촌에 있는 것이 위치선정이 조금 이상하다 싶긴 하지만, 일대에 괜찮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없다는 점에서는 적절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남부터미널에서 시외버스를 내리거나 그 근처에서 생활하시는 분들은 한 번쯤 방문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